좋은 글

장미와 가시 / 김승희

덕 산 2016. 6. 9. 14:39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장미와 가시 

             - 김 승 희 -

 

 

눈먼 손으로

나는 삶을 만져 보았네.

그건 가시투성이였어.

 

가시투성이 삶의 온몸을 만지며

나는 미소지었지.

이토록 가시가 많으니

곧 장미꽃이 피겠구나 하고.

 

장미꽃이 피어난다 해도

어찌 가시의 고통을 잊을 수 있을까

해도

장미꽃이 피기만 한다면

어찌 가시의 고통을 버리지 못하리요.

 

 

 

 

 

 

눈먼 손으로

삶을 어루만지며

나는 가시투성이를 지나

장미꽃을 기다렸네.

 

그의 몸에는 많은 가시가

돋아 있었지만, 그러나,

나는 한 송이의 장미꽃도 보지 못하였네.

 

그러니, 그대, 이제 말해주오,

삶은 가시장미인가 장미가시인가

아니면 장미의 가시인가, 또는

장미와 가시인가를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'좋은 글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짧은 삶에 긴 여운이 남도록 살자 / 용혜원  (0) 2016.06.13
나뭇잎의 말 / 배한봉  (0) 2016.06.10
장미와 가시 / 김승희  (0) 2016.06.09
6월 / 황금찬  (0) 2016.06.08
6월의 시 / 김남조  (0) 2016.06.07
유월의 언덕 / 노천명  (0) 2016.06.03